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5-09 21:23
[불교소식] 자승스님, 문대통령 퇴임 앞두고 “자유의 복덕을 축원”
 글쓴이 : 전수진기자
 

대한불교조계종 제33대.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상월결사 회주 자승스님이 5월9일 임기를 마친 제 19대 문재인 디통령에게 자유와 복덕을 축원했다.

자승 스님은 5년여 전 문재인 대통령께서 후보자 시절 서로 담소를 나누었던 ‘정무방소 명대승심(政無方所 名大乘)’을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님의 자유 복덕을 축원드린다”고 했다.

정무방소 명대승심은 ‘정치라는 행위도 정해진 한 곳에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니 정답도 없고, 옳다 그르다 바로 단정하기 어렵다. 다만 대승심이라 할 수 있는 것은 중도의 관점에서 다수의 대중이 잘하고 못하고를 인정하여 옳다 그르다 평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번 메시지에서 자승 스님은 “역사와 민심의 뜻을 받아 지난 5년 동안 쌓은 공덕이 크고 깊다”며 “그러한 노고의 인(因)으로 대자유의 연(緣)이 맺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자승 스님은 “금강경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의 진리처럼 분별이 따르지 않는 자유의 복덕이 늘 함께하기를 축원드린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자승 스님은 “이제 걸림이 없는 진정한 자유인의 희로애락을 누리시면서 평온한 마음으로 국민의 행복과 하나이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다음은 자승 스님의 문재인 대통령 퇴임 축원 메시지 전문-------------------

문재인 대통령님의 자유 복덕을 축원드립니다.

 

정무방소 명대승심((政無方所 名大乘心)

 

역사와 민심의 뜻을 받아

지난 5년 동안 쌓은 공덕이 크고 깊습니다.

노고의 인(因)으로 대자유의 연(緣)이 맺어지기를 바랍니다.

 

일체유위법 여몽환포영(一切有爲法 如夢幻泡影)이니

분별이 따르지 않는 자유의 복덕이

늘 함께하기를 축원드리겠습니다.

 

국가와 국민이 바른 삶을 살아가기를 원하셨던 그대로

이제 걸림이 없는 진정한 자유인의 희로애락을 누리시면서

평온한 마음으로 국민의 행복과 하나이기를 기원합니다.

 

불기2566(2022)년 5월 9일

상월결사 회주 자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