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1-02-16 20:57
[출판/공연] <동면>출간
 글쓴이 : 전수진기자
 

정세훈 시인의 아홉 번째 시집 『동면 』이 출간되었다.

50편의 시가 4부로 나누어 구성된 시집이다. 정세훈 시인은 시집 권두의 ‘시인의 말’에서 “우리의 문학은 산업화와 자본으로부터 점령당한 인간의 삶의 본질을 찾아 제자리로 복귀시켜야 하는 의무를 지게 됐다. 그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여 우리 사회를 진정한 인간의 삶을 위한 장으로 구축해가야 한다”고 밝히고 있듯이 노동자적 시선으로 자신과 주변의 삶과 풍경을 포착하는 시들로 채워져 있다.

시집 제목으로 내세운 ‘동면’이란 겨울이 지난 후 봄에서 가을까지 이어질 새로운 삶을 위해 에너지를 충전하는 겨울 동안의 긴 잠이다. 그래서 동면의 시간 속에는 깨어난 이후 활동해나갈 삶이 잠재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시집의 제목이 시집의 핵심적인 메시지를 응축하고 있다고 할 때, ‘동면’이라는 시집의 제목은 이 시집이 잠재성의 시간을 전면화하여 의미화하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

정세훈 시인은 어떤 절망적인 상황에 놓여 동면에 들어간 듯이 보이는 삶에서도 신생의 힘이 잠재해 있음을 투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듯하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기도 하다. “보이지 않는 바람이 늘 내 귀밑머리에 앉아 있다 / 보이지 않는 사상이 늘 내 가슴속을 차지하고 있다”(「보이지 않는 것」)고 말한다.

시는 어떤 대상의 보이지 않는 면을 보기 위해 마음을 다할 때 형성되기 시작한다. 시 쓰기란 보이지 않는 것, 잠재해 있는 것이 우리 삶과 세계를 지탱하고 형성하는 지반이자 힘임을 시적으로 인식하는 과정이기도 하다. “보이지 않는 사상”과 “보이지 않는 바람”이 마음과 감각을 저변에서 지탱하고 형성하는 힘이라는 것을 인식하듯이 말이다. 정세훈 시인은 절망적인 상황에 놓인 한겨울의 삶, 그리하여 동면에 들어간 삶으로부터 보이지 않는 잠재성-신생을 가져올 봄-을 포착하고 인식하고자 한다. 이 『동면 』은 시인의 그 잠재성의 인식을 향한 시적 여정이 담겨 있는 시집이다.


정세훈

저자 : 정세훈

                                                                             
1955년 충남 홍성에서 태어났다. 소년노동자가 되어 소규모 공장에서 노동자 생활을 하던 중 1989년 『노동해방문학』과 1990년 『창작과비평』에 작품을 발표하며 시인이 되었다. 시집 『손 하나로 아름다운 당신』, 『맑은 하늘을 보면』, 『저 별을 버리지 말아야지』, 『끝내 술잔을 비우지 못하였습니다』, 『그 옛날 별들이 생각났다』, 『나는 죽어 저 하늘에 뿌려지지 말아라』, 『부평 4공단 여공』, 『몸의 중심』 등과 장편동화집 『세상 밖으로 나온 꼬마송사리 큰눈이』, 포엠에세이집 『소나기를 머금은 풀꽃향기』, 시화집 『우리가 이 세상 꽃이 되어도』, 동시집 『공단 마을 아이들』, 산문집 『파지에 시를 쓰다』, 그림책동화 『훈이와 아기제비들』 등을 간행했다. 제32회 기독교문화대상을 수상했다. 현재 인천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공동추진위원장, 박영근시인기념사업회 운영위원, 위기청소년의좋은친구어게인 이사, 소년희망센터 운영위원, 인천시문화예술진흥위원회 위원, 인천민예총 이사장, 황해평화포럼 평화인문분과 위원, 노동문학관 이사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동면 |저자 정세훈|도서출판b|값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