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1-05-20 19:16
[교양/문화] 문화재청, 유물 200여 점으로 만나는 신라불교문화 조명
 글쓴이 : 유영준기자
 

금동봉황장식자물쇠, 황룡사지 출토 (사진=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27일부터 930일까지 동국대 경주캠퍼스 박물관에서 전시 '불이(不二) : 둘이 아닌 하나'를 개최한다. 개막식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 앞마당에서 27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그동안 황룡사지, 분황사, 사천왕사지, 감은사지 등 경주지역 내 신라 절터 발굴을 통해 화려했던 불교문화를 조명하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그간 발굴한 유물 200여 점을 통해 화려했던 신라 불교 문화를 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작년부터 동국대 경주캠퍼스와 함께하고 있는 문화유적 공동 발굴조사를 확장한 프로그램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방대학교의 어려운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고고학ㆍ미술사학 등 문화재 분야의 교육과정의 일부를 지원하는 지역대학 교육 활성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시는 2개의 주제로 나눠져 있으며, 1흙 속에서 찾은 신라불교문화는 신라 사찰의 생활, 장엄, 의례와 관련한 유물을 새롭게 공개한다.

 

신라 왕경의 중요사찰 유적 중 하나인 분황사, 사천왕사지, 인왕동사지에서 발굴한 통일신라 치미가 공개되며, 2020년에 황룡사지에서 출토되어 주목된 바 있는 금동봉황장식자물쇠도 선보인다. 이 외에도 소형금동불상, 소탑, 석조비로자나여래좌상 등 경주지역 절터에서 발굴한 200여 점의 유물도 함께 공개된다.

 

2신라불교문화에서 찾은 청춘에서는 1부 전시에 출품한 유물이 가진 본연의 아름다움을 작가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사진과 영상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한 사진작가는 모두 20~30대로 젊은 작가가 1300년 전의 신라불교문화를 직접 보고 느낀 감정과 여운을 개성 있게 표현했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별도 예약 없이 관람할 수 있다. 단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동시 관람 인원을 열다섯 명으로 제한한다.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며, 주말과 공휴일은 휴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