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8-10 20:46
[불교소식] 제37대 총무원장에 입후보한 진우스님 종책기조 발표
 글쓴이 : 전수진기자
 

제37대 총무원장에 입후보한 진우스님.


제37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입후보한 진우스님이 8월10일 출마의 변과 함께 종책 기조를 발표했다.

진우스님은 ‘출마의 변’을 통해 공식 입장을 전하며 “사부대중과 함께 불교중흥의 새 역사를 열도록 하겠다”며 “그동안의 경험과 배움,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불교의 당간지주를 세워온 수많은 스님들의 시대마다의 소명의식과 수범한 공덕의 토대 위에서 한국불교 중흥의 새 역사를 쓰겠다는 신념으로 제37대 총무원장의 원력을 세웠다”고 밝혔다.

진우스님은 “지난 시간 부처님의 가피 아래 종단의 여러 소임을 거치며 본분사에 충실하고자 노력해왔다”며 “교구본사와 말사의 주지를 맡으며 수행과 포교 일선에서 마주하는 고충은 함께 이겨내고 성취는 널리 나누고자 하였고 종단 소임자로서 한국불교의 위기를 절감했으며 반대로 새로운 기회 속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체감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전했다.

진우스님이 세운 슬로건은 ‘불교중흥의 새 역사를 쓰겠다’다. 이 슬로건 아래 진우스님이 세운 종단 운영 기조는 소통, 포교, 교구 등 3가지로 요약된다. 스님은 △신심을 갖고 진심으로 대화하고 소통해나갈 것 △포교를 최고 과제로 삼아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포교’라는 사명으로 도심 포교와 청년 어린이 등 다양한 계층에 맞는 방안으로 지혜를 바르게 모을 것 △교구본사 중심의 효율적인 종무 행정을 제안하고 사회적 역할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등을 핵심 종책으로 내세웠다.

진우스님은 “후대에 보여 줄 불교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지난 공덕 위에서 해답을 찾겠다”며 “수승한 가르침과 원로대덕의 덕화를 바탕으로 사부대중의 지혜와 공감이 세상과 함께하는 원력으로 나아가고 중흥의 길을 환하게 열어갈 수 있도록 정진에 정진을 거듭하겠다”고 호소했다.


------------다음은 진우스님 입장문 전문-------------------------------------

사부대중과 함께, 불교중흥의 새 역사를 열도록 하겠습니다.

부처님과 가르침, 선대의 덕화에 예경을 올립니다.

사부대중 모두가 공경하는 종정예하와 원로대덕 큰스님, 그리고 제방에서 수행정진과 정법구현에 진력하시는 스님과 불자 여러분께 지극한 인연을 모아 감사의 마음을 드립니다.

문명의 인과로 인해 어느 해보다 무더운 하루하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한 갑작스런 폭우로 생명과 재산을 잃는 안타까운 현실도 우리 눈앞에 펼쳐지고 있습니다. 탐진치 안에서 내려놓지 못하는 인류에게 자연이 보내는 무서운 경책이기도 합니다. 남을 위한 길이 나를 위함이라는 대승적 자각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절입니다.

존경하는 사부대중 여러분!

지난 시간 부처님의 가피 아래 종단의 여러 소임을 거치며 본분사에 충실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교구본사와 말사의 주지를 맡으며 수행과 포교 일선에서 마주하는 고충을 함께 이겨내고 성취는 널리 나누고자 하였습니다. 종단의 소임자로서 한국불교의 위기를 절감한 바 있고, 반대로 새로운 기회속에 한국불교의 무한한 가능성을 체감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소납은 그동안의 경험과 배움, 그리고 무엇보다 한국불교의 당간지주를 세워온 수많은 스님들의 시대마다의 소명의식과 수범한 공덕의 토대 위에서 한국불교 중흥의 새역사를 쓰겠다는 신념으로 대한불교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의 원력을 세웠습니다.

종단 운영의 막중한 책무가 맡겨진다면 (1) 소통 (2) 포교 (3) 교구를 종단 운영의 3대 기조로 삼겠습니다.

사부대중의 지혜를 모으겠습니다.

신심을 갖고 진심으로 대화하고 소통하겠습니다. 과거와 소통하고 미래와 소통하겠습니다. 한 가운데 있는 현재의 소통으로 불교중흥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부처님가르침을 널리 확산하는 포교를 최고의 과제로 삼겠습니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포교라는 사명으로 도심 포교와 청년 어린이 등, 다양한 계층에 맞는 방안의 지혜를 바르게 모아가야 하겠습니다.

교구발전이 불교중흥이며, 불교중흥이 교구발전입니다.

종단의 주추와 같은 교구의 역할을 높이는 것은 한국불교 도약의 반석이자 지름길입니다. 교구본사 중심의 효율적인 종무행정을 제안하고 사회적 역할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소납은 지금 이 순간에도 스스로 묻고 답을 찾고자 합니다. 후대에 보여 줄 불교는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지난 공덕 위에서 해답을 보겠습니다.

반드시 할 수 있습니다. 수승한 가르침과 원로대덕의 덕화를 바탕으로 사부대중의 지혜와 공감이 세상과 함께하는 원력으로 나아가고, 중흥의 길을 환하게 열어갈 수 있도록 정진에 정진을 거듭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불기2566(2022)년 8월

대한불교조계종 제37대 총무원장 후보 진우 합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