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6-21 20:58
[출판/공연] <바깥의 문학>출간
 글쓴이 : 전영숙기자
 

“문학의 외부성에 대한 사유”
〈수유너머104〉의 인문학 연구자들이 기획하고 도서출판 b에서 출간하는 〈트랜스필 총서〉 5권으로 「바깥의 문학」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문학의 언어가 생성되고 발명되는 ‘바깥’에 대한 사유를 서로 횡단하고 ‘바깥의 문학’에서 우정을 나눈 이진경, 진은영, 송승환, 최진석의 글을 모았다.

사회학자이며 철학자인 이진경은 「세계의 바깥, 혹은 세계-외-존재의 존재론」에서 그의 형형한 철학에 대한 사유와 함께 시에 대한 사랑을 유감없이 드러낸다. 이진경은 우리가 세계-내-존재로서 갇혀 살지만, 그렇게 갇히기 이전에 이미 그 세계의 바깥에 있고, 갇혀서도 그 바깥에 있다고 말한다. 그는 릴케, 랭보, 페소아, 보들레르, 이원, 진은영, 송승환, 김행숙, 신해욱, 황인찬, 김언희 등의 시를 읽고 바깥에서 규정되지 않은 삶의 언어를 면밀히 분석한다.

엮은이 : 송승환


시인. 문학평론가. 2003년 「문학동네」 신인상에 시가 당선, 2005년 「현대문학」에 비평이 신인 추천되어 등단하였다. 시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의 전위와 언어 실험을 고민하면서 강의와 글쓰기를 수행하고 있다. 시집 「드라이아이스」 「클로로포름」 「당신이 있다면 당신이 있기를」, 비평집 「측위의 감각」 「전체의 바깥」 등이 있다. 계간 「문학들」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자 : 이진경

사회학을 전공해 사회학 말고는 뭐든 한다고 주장하는 잡학자. 종종 사회학도 한다. 「예술, 존재에 휘말리다」 「김시종, 어긋남의 존재론」 「불온한 것들의 존재론」 「코뮨주의」 「파격의 고전」 「노마디즘」 「철학과 굴뚝청소부」 등의 책을 썼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기초교육학부에 소속되어 있다.

저자 : 진은영
시인. 2000년 「문학과사회」 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등단하였다.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와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 등을 썼다.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에서 문학상담을 가르치고 있다.

저자 : 최진석
문학평론가. 문학과 사회, 문화와 정치의 역설적 이면에 관심을 두면서 강의와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사건과 형식: 소설과 비평, 반시대적 글쓰기」 「사건의 시학: 감응하는 시와 예술」 「불가능성의 인문학: 휴머니즘 이후의 문화와 정치」 「감응의 정치학: 코뮨주의와 혁명」 「민중과 그로테스크의 문화정치학: 미하일 바흐친과 생성의 사유」 등을 썼다. 계간 「뉴래디컬리뷰」 편집인이자 「청색종이」 「문화/과학」 편집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바깥의 문학|저자 이진경,진은경,최진석|엮은이 송승환|도서출판b|값1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