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5-06 20:27
[출판/공연] <10cm>출간
 글쓴이 : 전영숙기자
 

이 소설은 이현신 작가의 첫 번째 소설집으로 개인과 개인의 미세한 틈을 통해 발견해 낸 사회문제를 집요하게 파고든다. 
사회문제를 다루면서도 그 속에 함몰되거나 퇴행하는 부정적인 모습이 아니라, 현대를 살아가는 개인의 개체 위에 만들어진 기억의 서사와 그 이면에서 작동하는 내면의 갈등을 통해 사회가 만든 거대한 질서를 성찰하고 있다. 

지극히 개인적인 일상을 말하는데도 그 자체에 국한되지 않고 또 다른 차원의 폭넓은 의미론적인 형상을 만들어 낸다. 그 결과 해외입양아, 빌라 이웃, 심리상담사, 손을 다친 환자, 의사, 몸의 자율성을 잃은 남자, 골프장 캐디, 여행사 직원 등 다양한 인물 형상이 자기 반성의 알레고리로 등장한다. 소설은 그 주체들이 구축한 개인 그 ‘틈’의 망막에 타자가 비추기 시작하고, 사회로 향한 응시가 비추기 시작하는 자아를 정면으로 보여주고 있다

저자 : 이현신
이화여자대학교 문리대 국어국문학과 졸업.
제14회 해양문학상 대상 수상.
번역서 『모래 알갱이가 있는 풍경』.
공저 『거짓말 삽니다』, 『혼자 괜찮아』, 『미니픽션』, 『2020 신예작가』.
현) 한국소설가협회 편집국장

10cm|저자 이현신|도서출판 도화|값1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