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5-03 20:33
[출판/공연] <쉽게 풀어 쓴 초발심자경문>출간
 글쓴이 : 전영숙기자
 

쉽게 풀어 쓴  초발심자경문
양관 스님

『초발심자경문』은
불교에 입문한 행자들을 위한 지침서로 사용되었으며
스님들이 평생 곁에 두고 읽고 곱씹어 보는 책이다.
또한 재가불자들도 읽으면서 되새겨 봐야 할 만큼
불자들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몸과 마음의 자세를 강조하고 있다.
수행자가 지켜야 할 기본 덕목을 적은 『초발심자경문』은 지눌 스님의 〈계초심학인문〉, 원효 스님의 〈발심수행장〉, 야운 스님의 〈자경문〉 세 편의 글이 한 권의 책으로 엮여 불교에 입문한 출가수행자들을 위한 기본 지침서로 오랫동안 사용되어왔으나, 출가수행자뿐만 아니라 재가수행자들도 명심해야 할 올바른 수행 자세와 몸가짐, 마음가짐을 가르치고 있다.
통도사 강원 강사와 동화사 승가대학 강주 등을 역임한 양관 스님은 이번 책을 통해 『초발심자경문』 각 구절을 재가불자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스님이 직접 경험한 일화들을 덧붙여 풀어 설명하였다.

고려 때 보조국사 지눌 스님이 지은 〈계초심학인문〉은 불교에 처음 입문한 초심자에게 필요한 자세와 마음가짐, 사찰에서 지켜야 할 예법에 대해 서술하며 주로 초심자가 경계해야 할 것에 대한 내용과 대중생활에서 지켜야 할 규칙들을 설명하고 있다. 〈발심수행장〉은 신라 때 원효 스님이 지은 것으로 부처와 중생의 차이는 수행의 차이임을 말하며 수행자에게 계행을 지켜 열심히 수행정진 할 것을 당부하고 있으며, 〈자경문〉은 고려 때 야운 스님이 쓴 것으로 스스로를 경책하고 삶의 경계로 삼기 위해 쓴 글이다. 하지만 야운 스님의 자경문은 스스로를 경책하는 데 그치지 않고 출가수행자와 재가수행자 모두에게 적용되는 가르침을 담고 있다.
저자 : 양관
양관良寬 스님은 통도사에서 청하 스님을 은사로 출가하여 통도사 강원, 동국대 불교학과, 선학과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조계종 종립 은해사 승가대학원을 졸업하고 통도사 강원 강사, 동국대학교 선학과 외래 강사, 동화사 승가대학 강주, 통도사 포교국장 소임을 거쳐 현재는 울산 동축사 주지와 조계종 초심호계위원 소임을 맡고 있다.
번역서로는 『동산양개화상 어록』과 『강미농의 금강경 강의』, 『정공淨空 법사의 금강경 강의 절요』가 있다

쉽게 풀어 쓴 초발심자경문|저자 양관|담앤북스|값1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