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3-17 20:17
[불교소식] 천년고찰 안양 삼막사서 화재, 주지 성무스님 입적
 글쓴이 : 전수진기자
 

불이 난 삼막사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17일 오후 3시15분쯤 경기도 안양시 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 말사인 삼막사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종무소 건물 1개 동이 모두 탄 가운데 주지 성무 스님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화상을 입은 사무장은 병원으로 후송됐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 39분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헬기 2대 등을 포함한 장비 26대와 소방관 65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오후 4시 8분 대응 단계를 해제하고, 화재 발생 1시간 20여분 만인 오후 4시 31분 초진을 완료했다.

안양시는 오후 4시 2분 시민들에게 "삼막사 사찰구역 내 화재 발생. 입산을 자제하고 주민과 등산객은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해달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삼막사는 677년 통일신라 승려 원효가 창건한 사찰로 경기도 문화재자료 제38호 대웅전, 제60호 명부전,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12호인 삼층석탑을 보유하고 있다.

삼막사에 있는 문화재는 불이 난 건물과 다소 떨어져 있어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