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3-07 23:47
[불교소식] 불교인권위,'이재민 지원과 피해복구 불교계가 앞장설것 '촉구
 글쓴이 : 전수진기자
 

불교인권위원회(공동대표 진관스님)가 3월7일 '이재민 지원과 피해복구에 불교계가 앞장설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울진 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 도움에 불교계가 앞장서자

지난 3월4일 발발 후 현재(7일)까지 지속되고 있는 울진산불은 산림1만5091ha, 주택272채 등 407개소응 태우며,540명의 이재민들을 내고 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같은 기간 인근지역 삼척의 방화에 의한 산불과 함께,2000년 동해안 산불,천년고찰 낙산사를 삼켰던 2005년 양양산불, 2019년 고상산불에 의한 네번째 대형 산불로서 인적 물적 및 생태계 복원 등 엄청난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산불 특별재난 지역 '으로 선포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현장을 방문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전국 각지에서 도움의 손길이 답지하고 있다. 이번 산불에 대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은 각 사찰에 산불예방과 인명피해 등 안전을 촉구하는 문자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지만, 불교계 차원의 이재민 지원과 피해복구에 대한 대책이 따르지 못하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및 국보와 보물 등 소중한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주요 사찰 대부분은 산속에 위치해 있어 산불과 화재에 취약하고, 앞서 말한 2005년 양양 산불에 소실된 낙산사는 각계의 도움으로 복원되었다. 뿐만 아니라 사찰은 전국에 걸쳐있는 사찰림 등과 국립공원 주요등산로의 80%를 소유화 있고, 대한민국의 전통과 문화와 함께 지키고 가꾸어 왔으며, 관련된 수많은 전설, 설화는 K-문화의 바탕을 이루고 있다는 점에서 산불은 특별한 관심을 가져야 할 사안이다.

굳이 부처님의 가르침이 아니더라도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는것이 인지상정이다. 기도를 하고 사찰을 소개할 때 00산하. 00사라고 하는 것은 사찰은 산천에 의지해 살아가는 일체중생들의 안식처로서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처럼 대한민국의 역사와 함께 해온 우리 불교는 불교을 신앙하고 가꾸어온 산불에 피해의 중생들을 지원하고 피해복구에 일정역할을 해야 한다.

불교인권위원회는 불교계가 울진산불 피해복구와 이재민 지원에 앞장설 것을 촉구하며, 정부의 충분한 피해지원이 이루어지길 다시 한번 부탁드리는 바이다.

2022년 3월 7일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 진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