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2-01-14 19:22
[불교소식] 교단자정센터 성명 “명분 없는 정치행사에 승려대회 이름 쓰지 말라”
 글쓴이 : 전수진기자
 


교단자정센터는 1월 11일 낸 ‘조계종 강남원장, 자승 전 총무원장은 승려대회 포기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종교계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최근 10여 년간 조계종 적폐청산 세력으로 지적받는 실세 자승 전 총무원장과 극소수 일부 추종세력이 승려대회를 추진하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교단자정센터는 “승려대회란 교단이나 사회에 누적된 잘못과 불합리를 바로잡기 위한 조계종 사부대중(모든 구성원)의 결집된 의지의 표출”이라고 지적하고, “대선 시기 정치 개입이 목적이라면 승려대회의 순수성과 역사성을 오염시키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자승 전 총무원장과 극소수 추종세력은 사회적으로도 불교 내부적으로도 명분 없는 정치행사에 승려대회 이름을 붙이지 말라.”고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

조계종 강남원장, 자승 전 총무원장은 승려대회 포기하라!

1. 승려대회란 교단이나 사회에 누적된 잘못과 불합리를 바로잡기 위한 조계종 사부대중(모든 구성원)의 결집된 의지의 표출이었다.

2. 역사적으로 소위 조계종 승려대회는 일본제국주의 강점기 시절과 1945년 해방, 태고종과의(소위 비구대처) 사찰 법적소송, 1986년 9.7해인사승려대회, 1994년 조계종 개혁종단 우정국로(서울 조계사 앞) 승려대회 등 근현대사에 등장한다. 이 가운데 시민과 언론에 가장 많이 긍정적으로 보도된 승려대회는 86년 해인사, 94년 서울 조계사 승려대회이다. 조계종 내부의 자성과 참회, 아래로부터 대다수 승려의 공감을 얻고, 시민사회가 동의하는 제도개선 주장이 담겼기 때문이다.

3. 종교계 시민사회단체로부터 최근 10여 년간 조계종 적폐청산 세력으로 지적받는 실세 자승 전 총무원장과 극소수 일부 추종세력이 승려대회를 추진하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동이다.

4. 대선시기 정치개입이 목적이라면 승려대회의 순수성과 역사성을 오염시키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자승 전 총무원장과 극소수 추종세력은 사회적으로도 불교 내부적으로도 명분 없는 정치행사에 승려대회 이름을 붙이지 말라.

2022년 1월 11일
교단자정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