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Total 16,446
세계불교법왕청 바르게 알자   세계불교법왕청 세계불교법왕 일붕 서경보 존자님은 1914년 제주도에서 출생하여 호는 일붕(一鵬)이며 엄격한 유교 가정에서 태어나 소년시절에는 사서삼경(四書三經) 노자(老子) 장자(莊子)등 학문을 섭렵했으나 늘 회의속에서 꿈을 갈구하던 중, 1932년 제주도 산방굴..
진제 대종사와  동국대 윤성이 총장이 남해 성담사 주간 정기법회 중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조계종 진제 법원 대종사는 9월 19일 주석처인 경남 남해 성담사에서 동국대에 기부금 5000만 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대종사의 뜻에 따라 동국대 불교학술원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동국대 불교학술원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
총무원장 당선인 진우스님은 9월16일 오후4시40분 광화문광장을 찾아 불교를 왜곡하고 가톨릭 편향적인 역사를 담고 있는 역사물길 연표석 등을 점검했다.  취임준비위원회 공동위원장 호산스님과 수행단장 원명스님 등과 함께 광화문광장을 찾은 당선인 진우스님은 홍민석 조계종 총무원 사회부 사회팀장으로부터 ‘역사물길 연표석’..
전국비구니회장 본각스님과 운영위원장 상덕스님이 9월15일 종회의원 후보자로 선출된 스님들과 찍은 사진. 조계종 전국비구니회가 비구니 중앙종회의원 후보자 10명을 선출했다.전국비구니회는 9월15일 전국비구니회관 3층 만불전에서 ‘제18대 비구니중앙종회의원 후보 선출을 위한 제32차 운영위원회’를 열고 5개 분야에 출마한 13명의 입..
115년 만의 폭우로 물에 잠긴 강남, 폭염으로 46도를 기록한 유럽…어쩌면 우리에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을지도 모른다이제는 하늘이 하얗게 될지언정 살아남아야 한다퓰리처상 수상작 《여섯 번째 대멸종》 엘리자베스 콜버트 신작 강남을 물바다로 만든 115년 만에 발생한 최악의 폭우, 46도라는 믿을 수 없는 기온을 기록하게 만든 유럽 폭..
불교도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초기경전에 나타난 붓다의 가르침-초기경전에 나타난 붓다의 가르침을 현대적 의미로 재해석경전의 근거와 출처를 명확히 밝혀 생생한 부처님의 음성을 담아 놓은 책이 책은 많은 불교신자와 출가자들이 옳다고 알고 있는 붓다의 가르침 중 잘못 받아들인 교리와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불교도들이 실천 가능하..
붓다의 원음이 담긴 『니까야』를 바탕으로산스크리트 원전 『금강경』을 해석하다 『금강경』은 우리나라 불자들이 가장 사랑하고, 가장 많이 독송하는 불경(佛經)이지만 그만큼 어렵게 느끼는 경전이다. 이는 우리나라에 「금강경」에 대한 해설서가 다종다양하게 출간된 까닭이기도 하다. 그러나 수많은 해설서 가운데에서도 그 원전을 찾..
<봉은사의 허응당보우대사봉은탑> “서울시가 최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연표석에는 ‘보우 처벌’로 표기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역사의 몰이해에서 비롯된 것이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역사물길 연표석에 기재된 잘못된 역사왜곡에 대한 명확한 입장 표명과 특정 종교 설치물을 조속히 철회하라.”대한불교조계종 봉은사(주지 원명 스님..
조계종사회복지재단은 9월 13일 재단 임원실에서 난치병 어린이 치료기금 전달식을 갖고 선천성 심장판막증과 협심증, 승모관 협착증 등 선천적 장애와 난치병을 앓고 태어난 윤보현 환아(5세)에게 1000만 원을 전달했다.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재소자의 아이로 태어난 보현이는 엄마의 친권 포기와 선천적 장애에 희귀성 난치병까지 앓고 있어..
2022서울국제불교박람회가 올해는 ‘리추얼; Ritual 내 삶이 바뀌는 시간’을 주제로 9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 및 공식 홈페이지에서 열린다.2022서울국제불교박람회는 200개 업체가 300개 부스를 차려 주거, 차·다기, 사찰음식, 예술·문화상품, 수행·사회활동, 문화서비스 등 6개 장르의 불교·전통문화 상품을..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10시 서울 관문사에서 ‘윤석열 정부의 통일정책’을 주제로 특강한다고 나누며하나되기가 밝혔다. 이번 특강은 관문사 초청 형식으로 진행된다.나누며하나되기는 “특강은 남북관계 교류 중단으로 교착화된 어려운 실타래의 현 상황을 민간, 종교계가 주도하여 통일로의 염원을 다시 고취시키고, 국민에게 남북..
오랜 기간 국가보안법이 가진 모순과 억압적 상황에 우려를 표해왔던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손진우, KCRP)가 반국가단체와 찬양 고무 등이 포함된 국가보안법 ‘2조’와 ‘7조’에 대한 위헌 결정을 촉구하고 나섰다.KCRP는 9월 7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9월 15일 예정된 헌법재판소의 국가보안법 2조와 7조에 대한 공개 변론을 통해 두 조..
세계유산 석굴암의 시설물이 태풍 힌남노에 의해 파손됐다.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9월 7일 태풍 ‘힌남노’ 관련 문화재 피해 상황을 집계해 발표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경주 지역 불교문화재와 사찰 피해가 다수 발생했다. 경주 석굴암 석굴(국보)은 경내 진입로와 종무소 마당, 화장실이 훼손됐다. 경주 불국사(사적..
‘그늘’과 ‘그림자’의 시학 200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한 김미정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슬픔의 뒤편』이 시인동네 시인선 181로 출간되었다.  김미정 시인의 이번 시집은 율격을 중심으로 한 음악이기도 하지만, 아름다운 이미지로 구축되는 그림이기도 하며, 그 그림 속에 담기는 사유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있다.&..
“민요시와 굿시를 넘어 판소리체시로 나아간 하종오의 시” 하종오 시인의 서른아홉 번째 시집은 판소리체시집 〈악질가〉이다.  시집 〈악질가〉에는 ‘판소리’의 형식을 빌려 민주주의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는 지방자치제의 부조리한 내용 등을 풍자하고 있는 판소리체시 6편이 담겼다. ‘판소리체시’는 하종오 시인이 만들어 쓴 장르..
강지언은 솔로여서 더 빛나는 사람이다 『혼자 사는 게 취미랍니다』(문학의전당, 2022)는 강지언 작가의 첫 번째 산문집이다. 강지언은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동네에서 온갖 궂은일을 도맡아 하는 통장이다.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S전자에서 근무하다가 갑자기 퇴사 후 독일원예학교에 유학을 가 플로리스트가 되어 돌아온 강지언은 시인이..
 1  2  3  4  5  6  7  8  9  10